오늘의책-'무의미의 축제'

{앵커: 전 세계적 베스트셀러,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의 저자 밀란 쿤데라의 더욱 원숙해진 시선을 만날 수 있습니다.

'무의미의 축제' 오늘의 책에서 소개합니다. }

이 책은 저자가 지난 2천년에 발표한 '향수' 이후 14년 만에 펴낸 장편소설입니다.

인간 존재와 삶의 의미에 대한 보다 본질적인 물음을 던지는데요.

알랭과 샤를을 비롯한 네명의 주인공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엮어갑니다.

농담과 거짓말, 의미와 무의미, 일상과 축제의 경계에서 인간을 탐구하는데요.

밀란 쿤데라 문학의 정점을 찍었다는 좋은 평가를 받기도 했습니다.

'무의미의 축제' 오늘의 책이었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