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아들폭행 친부 긴급 격리, 특례법 첫 적용

{앵커:미성년자 아들을 폭행한 아버지가 현행범으로 체포되고, 접근금지 조처가 내려졌습니다.

아동학대 대책으로 특례법이 마련된 이후 처음으로 법이 적용된 사례입니다.

김민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6일 새벽, 34살 박모 씨가 술에 취한채 귀가해, 자고 있던 13살 아들을 불렀습니다.

<아들이 일어나지 않자 박 씨는 말을 듣지않는다며 발로 차고 머리를 흔드는등 폭행을 했습니다.>

아내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박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습니다.

-이와함께 아동보호 특례법의 긴급 임시조치 1, 2, 3호를 적용했습니다.

1호는 격리, 2호는 접근금지, 3호는 전기통신을 이용한 접근금지입니다.

{황삼복/부산 연제경찰서 여성보호계장}
"긴급임시조치 재발 막기위한 조치"

"이번 조치는 지난달 29일 아동학대범죄 특례법이 시행된 이후 전국적으로 처음있는 일입니다."

긴급한 상황에서 경찰이 임시 격리조치를 할 수 있게 한 것입니다.

법원은 지난 13일 경찰의 임시조치 신청에 최종 결정을 내렸습니다.

{조유진/부산동부아동보호전문기관 팀장}"아동폭력도 엄연한 범죄라는것 강조"

박씨의 아내와 아들은 원스톱 지원센터에서 피해조사를 받는등 보호조처에 들어갔습니다.

그동안 긴급 격리나 구호조처가 부실해 폭력에 노출돼 있던 아이들이 처벌과 신고의무가 강화된 특례법 시행으로 조금은 안심할 수 있게 됐습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