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너무 비싼 사립초 학비, '대학 학비 초과'

{앵커:부산경남권 사립초등학교의
1년 납입금이 웬만한 대학
등록금보다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학교측은 중고등학교와는 달리 국가 재정 지원이 없어 납입금에 의존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추종탁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 동성초등학교입니다.

이 학교 1학년 학생의 1년 납입금은
입학금과 수업료를 합쳐 750만원에
육박합니다.

등록금이 가장 싼 부산교대
302만원보다 두배 반이나 비쌉니다.

"이처럼 학부모들이 비싼 납입금을
내야 하는 곳은 이곳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사립초등학교들이 비슷한
상황입니다."

부산 혜화초등학교는 692만원,
남성초등학교가 676만원 등
사립초등학교 대부분이 500만원이
넘습니다.

{이연호/부산 좌동"우선 위화감이 들고 뭐 아무리 자기 자녀를 돈이 있다고 해서 모든 교육을 받게 한다 하더라도…(너무 비싼 것 같다)"}

학교측은 사립중고등학교와는 달리
초등학교는 국가 재정 지원이 전혀 없어 학부모들의 납입금에 의존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00초등학교 관계자 "(사립중고등학교는) 시설비나 인건비가 지원이 됩니다. 교육청에서 나와요 그런데 이사립초등학교는 완전히 자립형 학교니까 100% 수업료로 다 해결해야 되기 때문에…."}

또 영어와 특기 교육 등 수준 높은
교육을 위해선 수업료가 비쌀
수 밖에 없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초등학교의 교육비가
대학보다도 더 비쌀만큼의 가치가
있는지에 대해선 고개가 갸우뚱해지지 않을 수 없습니다.

KNN 추종탁입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