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비정규직 교육청과 갈등

부산 학교비정규직 연대회의와
부산시교육청 사이의 임단협이
교착 상태에 빠지면서 갈등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노조측은 김석준 교육감의 취임 뒤
전향적인 비정규직 해결 방안을
기대했지만 제대로된 대화조차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대규모
집회를 여는 등 강력히 항의하고
있습니다.

양측은 지금까지 20여차례 단체교섭을 진행에 왔지만 직고용 조례 시행규칙
등을 두고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