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여성 입국시켜 성매매 알선한 업주 검거

부산 사상경찰서는 동남아 여성을
고용해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혐의로
38살 A모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씨는 부산 중구의 한 원룸을 빌려
관광비자로 입국시킨 동남아 출신
여성 2명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