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대 귀금속 훔친 악기 가정교사 20대 검거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자신이 방문해
악기를 가르치는 집에서 억대의
귀금속을 훔친 혐의로 27살 금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금 씨는 지난달 28일 부산 우동의
한 아파트에서 수업이 끝나고
집주인이 잠시 자리를 비운 틈을 타
귀금속 1억2천만원 어치가 담긴
보석함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