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학생 휴대전화 교실소지 허용

{수퍼:뉴욕시, 학생 휴대전화 교실소지 허용}
{앵커:스마트폰을 포함한 휴대전화가 학생들에게까지 보급되면서 많은 학교들이 교내에서 휴대전화 사용을 금지하고 있는데요.

미국 뉴욕시 교육 당국이 학생들의
교실 내 휴대전화 소지를 금지한
규정을 없애기로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리포트}

뉴욕시교육 당국이 학생들의교실 내 휴대전화 소지를 허용할 방침입니다.

이런 방침은 많은 부모들이 자녀와 언제든 연락이 닿기를 원했기 때문인데요.

교실 내 휴대전화 허용은
앞서 시카고와 마이애미 등지에서
이뤄진 상탭니다.

일각에서는 갈수록 사이버 공간의
중요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인터넷과 연결될 수 있는 휴대전화를 금지하는 게 시대착오적이라는 비판이 꾸준히 제기돼 왔었습니다.

실제 휴대전화를 허용한 일부 학교들에서 휴대전화를 교육에 활용하는 사례가 적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사이버 왕따가 심해질 수 있고 수업에 집중해야 할 학생들이 문자나 게임에 정신을 뺏길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도 적지 않은데요.

뉴욕 교육당국은 이미 한 달 전 휴대전화 허용을 결정하려 했으나, 뉴욕시 교장 협의회에서 휴대전화 도난, 분실이 늘어날 가능성을 제기해 보류됐습니다.

뉴욕 교육당국의 이번 결정이 학생들의 교육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KNN 월드뉴스 김종우 입니다.

월드  
  • 월드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