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기도 30대 여성 경찰이 구조

어제(5) 저녁 9시 45분쯤
부산 영주동의 한 아파트에서
자살을 시도한 30대 여성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무사히 구조했습니다.

경찰은 문이 잠겨 있자
방범창을 강제로 뜯어내고 들어가
번개탄을 피우고 쓰러진 여성을 구조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