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미터 높이 대형유리 깨져 안전조치

오늘(6) 밤 8시쯤
부산 부전동의 한 통신사매장의
7미터 높이 대형 유리창이 깨져
119 구조대가 비상 조치에
나섰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경찰은 불순물이 섞여 있던
대형 유리가 큰 일교차에 자연적으로
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파괴 원인을
파악하는 한편 건물주를 불러
유리를 교체하도록 했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