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과장이 2백억원 횡령, 카지노 탕진

{앵커: 부산에 본사를 둔 대기업의 30대 과장이 필리핀에서 수백억원을 횡령한 사실이 적발됐습니다.

빼돌린 돈은 대부분 현지 카지노에서 탕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NN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 H중공업 33살 문모 과장은 2년전
필리핀에 있는 회사 소유의 부동산 업체에 파견됐습니다.

투자업무를 총괄하던 문 씨는 지난해 6월부터 돈을 빼돌리기 시작했습니다.

10개월동안 무려 240여억원!

이 가운데 60억원은 회삿돈이고 나머지 180여억원은 현지 법인과 문씨가 개인적으로 투자받은 돈으로 알려졌습니다.

부동산 거래업무를 담당해 거액을 움직이고 투자까지 받는 것이 가능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문씨는 현지 관공서 직인을 위조해 회사 자금을 공탁금으로 맡겼다고 둘러됐습니다.

문씨는 이 돈을 카지노를 드나들며 도박으로 모두 탕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씨가 짧은 기간에 40여차례에 걸쳐 거액을 빼돌렸지만 회사측은 몰랐다고 밝혔습니다.

{H중공업 관계자/"(필리핀 해외) 투자회사를 만들어 파견근무를 하던 직원이었는데 이런 말도 안되는 행위가 벌어졌습니다."}

공탁금을 찾아야 할 시기가 다가오자 문씨가 잠적했고 뒤늦게 횡령사실을 안 회사가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문씨는 지난 1일 김해공항으로 입국하다 검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지검 특수부는(여기까지 그림덮고) 문씨를 구속하고 추가 가담자가 있는지 여부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