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항 배후단지 비리 BPA 전 간부 등 적발

지난 9월 KNN이 단독 보도한 부산항 신항 배후단지에 대한 감사원 감사
결과에 따라 부산항만공사 전 간부와 대학교수 등이 뇌물수수 혐의로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부산진경찰서는 부산항만공사 전
부사장 2명과 차장급 직원 등에 대해
물류업체로부터 5,6천만원씩을 받고
배후단지 우선 입주를 도운 혐의
등으로 수사하고 있습니다.

또 입주업체 선정 평가위원이었던
대학 교수 2명도 업체로부터
수백만원을 받은 혐의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