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사망판정 60대, 영안실에서 소생

{앵커:심장박동이 완전히 멈춰 사망판정을 받은 60대 남성이 영안실에서 되살아났습니다.

일반적으로 심정지이후 뇌손상이 일어나는 시간을 서너배 넘긴 것으로, 의학적으로 설명이 어려운 현상이라고 합니다.

(KNN)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64살 박모씨가 자신의 집에서 쓰러진 채 발견된 것은 지난 18일 낮 1시쯤입니다.

열흘넘게 외출하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 찾아온 이웃주민이 발견했습니다.

{박주석/이웃주민"저체온 상태로 누워있었죠. (소방대원)올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했죠"}

곧장 대학병원으로 옮겨진 박씨는 도착 당시 심장 박동은 끊기고 몸은 완전히 굳어버린 상태였습니다.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지만 소용없이 15분 넘게 심전도 정지가 계속됐습니다.

이에따라 병원 측은 사망을 선고하고
영안실로 박씨를 옮겼습니다.

그런데 40분 뒤 경찰과 검안의가 병원 영안실을 찾았을 때, 죽은 줄만
알았던 박씨의 숨은 되돌아와 있었습니다

병원 측은 분명 의학적으로는 사망이라고 확인했습니다.

{병원 응급실 관계자"응급실에 있는 동안에는 분명히 사망상태였어요. 영안실로 내려가있는 상황에서 가온이 되니까 호흡이 돌아온 것으로 판단되구요"}

박씨는 현재 다른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의식이 돌아온 상태에서 호흡과 맥박도 정상을 회복했습니다.

경찰은 박씨의 소생과 관련해 의료진의 과실이 있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