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애인 위치추적 폭행 50대 입건

부산 사하경찰서는 헤어진 애인을
위치추적기로 추적하고, 폭행한
혐의로 50살 정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정 씨는 지난 7월 초
부산 명지동 헤어진 애인 32살
김모 씨 주거지에 찾아가 차량에
GPS 위치 추적기를 부착해 따라다니고
최근에는 흉기로 위협하고, 얼굴 등을
폭행해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