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거슨 소요사태 전국 확산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백인 경관에 대해 불기소 결정을 내린 것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CNN은 불기소 결정 이틀째인
어제 하루 동안 수도 워싱턴과
37개 주 그리고 캐나다에서 130회
이상의 항의 시위가 열렸거나 계획돼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약탈과 방화가 이어졌던 미주리주
퍼거슨시에서는 61명이, 인접한 세인트 루이스시에서는 21명이 난동을 부린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월드  
  • 월드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