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미국발 블랙프라이데이, 지역에서도 폭탄 할인

{앵커:

지금 전 세계는 미국의 연중 최대
규모 세일기간인 블랙프라이데이
열풍으로 들썩이고 있습니다.

직구족들이 해외 쇼핑으로 눈길을
돌리자 손님을 다 뺏길 위기를 맞은
지역 유통매장들도 파격 할인행사로 맞불을 놓고 있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 유통가의 연 매출가운데 20%
이상을 차지한다는 블랙프라이데이!

블랙프라이데이는 미국 추수감사절
다음날 매장에서 할인행사를 진행하는 날입니다.

사이버 먼데이는 추수감사절 다음주 월요일 온라인 할인행사가 집중되는
날입니다.

특히 올해는 해외 직접구매가
2조원대에 이를 정도로 인기를
끌다보니 블랙프라이데이 열풍은 남이 아닌 우리나라 얘기가 돼 버렸습니다.

{강장권, 강지영/부산진구 개금동}

그동안 해외직구로 소비자를
빼앗기던 지역 유통업체들도 파격적인 할인행사를 내놓으면서 맞불을
놓고 있습니다.

한 백화점에서는 무이자 12개월 할부나 최대 70% 할인행사라는 이벤트를 내걸었습니다.

유명 수입산 고가품들도 30~40% 이상
할인에 들어가며 체면을 구겼습니다.

{차동훈/00백화점 영업총괄팀 매니저}

대형마트도 동참해 생필품 50% 할인 행사를 진행하며 고객 모시기에
나섰습니다.

일각에서는 통상적인 할인 행사에
광고만 요란하게 붙여 블랙프라이데이 시늉만 낸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해외직구 열풍에 기존 고객을
뺏길 위기에 처한 국내 유통업계들의 고민은 점점 깊어가고 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