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시위 지도부 3명 자수

홍콩 정부가 시위대에 대한 강경 대응을 예고한 가운데 시위 지도부 가운데 3명이 오늘(3일) 경찰에 자수하기로 했습니다.

시민단체 "센트럴을 점령하라"는 공동 대표인 베니 타이 홍콩대 법대 교수와 추이우밍 목사 등 3명이 시위에 대한 책임을 지고 경찰에 자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들 대표들은 당초 오는 5일 자수할 계획이었지만, 최근 경찰이 강경 대응에 나서면서 시위대의 피해가 늘어나자 자수 일정을 앞당긴 것으로 보입니다.

월드  
  • 월드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