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사고 나흘째, 밤사이 추가 구조 소식 없어

{앵커:침몰 나흘째를 맞이한 러시아 베링해 오룡호 사고소식입니다.

밤사이 추가 구조소식은 없습니다.

현재까지 시신 11구가 수습돼
사망자는 12명이며
실종자는 41명입니다.

사고대책본부에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KNN 김민욱기자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어제(3) 비교적 기상상황이
좋아 수색작업이 속도를 냈지만
밤사이 추가적인 구조수색
소식은 없습니다.

현재까지 모두 12구의 시신이
수습됐습니다.

한국인 선원 4명을 포함해,
인도네시아인 7명, 필리핀인 1명입니다.

구조된 7명을 제외한
41명은 여전히 실종상태입니다.

잇따르는 사망 소식에
실종자 가족들은 망연자실입니다.

사고 직전 무선 교신 내용을 포함한
침몰 당시 상황도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부산해양안전서는 수사팀을 꾸리고
본격적으로 조사에 나섰습니다.

건조한 지 36년이나 된
오룡호의 선체 결함 가능성을
집중적으로 확인할 계획입니다.

어제(4) 오후 서병수 부산시장이
사고대책위를 찾았지만,

가족보다 선사를 먼저 방문한데다
사고가 난지 사흘이 지난 뒤에야
왔다며 실종자 가족들의
강한 항의를 받았습니다.

오늘(5) 오전에는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과 외교부 관계자들이 사고대책위를 찾아 구조수색 상황을 설명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부산 사조산업 오룡호
사고대책본부에서 KNN김민욱 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