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NC, 내부선수를 키운다

{앵커:올해 프로야구 FA시장은
어느 해보다 뜨거웠습니다.

하지만 NC는 일찍 FA 시장에서
철수하고 1,2군을 포함해
내부 선수 육성에 나서고 있습니다.

김종우 아나운서가 전합니다.}

{리포트}
NC는 지난해까지
전력보강을 위해 FA시장에서
큰 손 역할을 했습니다.

2012년에는 SK에서 20억원을 주고
이호준을 데려왔고,

지난해에는 이종욱과 손시헌을
각각 50억원과 30억원을 주고
영입했습니다.

유난히 자유계약선수가 많았던 올해,
NC는 다시 한 번 선수영입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NC는
예상을 뒤집었습니다.

타구단이 FA 선수 영입에 열을 올릴 때 NC는 일찍 FA시장에서 철수하고,
내부 선수 육성에 집중하는 모양세입니다.

외국인보유선수 축소,
주력선수 군입대로 생긴 공백을
내부 선수들을 키워
메우겠다는 것입니다.

또 사상 유례없는 1, 2군 공동
대규모 전지훈련을 통해
2군의 유망주들도 발굴한다는 전략입니다.

구단의 방침에 대해
선수들도 착실히 다음 시즌을
준비하겠다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이재학 / NC 다이노스}

조용하지만 치밀하고, 차분하게
내년 시즌을 준비하는 NC의 도전이 어떤 결실로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KNN 김종우입니다.

김종우  
  • 김종우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