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안시장 주요공약 예산 대폭 삭감

{앵커:안상수 창원시장의
주요공약 실현을 위한 예산이
대거 시의회의 문턱을
넘지 못했습니다.

시는 내년 추경을 통해
차질없는 공약 추진을 기대하고
있지만 결국 시와 시의회의 소통이
걸림돌입니다.

박철훈기자입니다.}

{리포트}
내년 창원시 예산을 최종 심사하는
창원시의회 본회의장.

예결위에서 삭감돼 상정된
새 야구장 건립 사업과 관련한
예산이 다시 도마에 올랐습니다.

안상수 시장이 새 야구장 입지를
진해에서 마산으로 옮기면서
건립 추진 사업비로 올린 예산은
23억원.

그러나 예결위는 이를 전액 삭감했고
본회의에서는 수정안 제출여부까지
논란을 빚었습니다.

{노종래/창원시의원}

그러나 결국 수정안 철회로
새 야구장 건립 추진 예산은
삭감이 확정됐습니다.

이밖에 안시장의 공약 실현을 위한
핵심기구인 미래전략위원회 관련
예산도 삭감됐습니다.

회의 수당 등 3천 6백만원이
깎였습니다.

창원산업진흥재단설립 출연금
8억원 반영도 사라졌습니다.

창원시는 시간이 좀 더 필요하겠지만
내년 추경을 통해 주요 공약사업을 차질없이
펼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습니다.

{창원시관계자/"추경예산도 있고 그때 다시 의회하고 충분히 설명,논의가 되면 다시 반영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이같은 예산안 삭감은 계란투척
사건으로 촉발된 시와 시의회의
앙금이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많습니다.

결국 안시장의 주요 공약 실천을
위해서는 시의회와의 원활한 소통이
선결과제로 떠올랐습니다.

KNN 박철훈입니다.

박철훈  
  • 박철훈  
  • pch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