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터봉*쓰레기더미 화재 잇따라

어제(14) 오전 9시쯤
부산 금정구의 한 횟집 수족관에서
불이나 수족관 냉각기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15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낸 뒤 5분만에 꺼졌습니다.

경찰은 수족관 수온을 조절하는
히터봉을 밖으로 꺼내놓아 과열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제(14) 오후 6시쯤에는
부산 다대동 무지개공단의 한
공장 앞 쓰레기더미에서 불이나
가로등과 주차 차량 일부를 태워
소방서 추산 1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