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경남 한파주의보

{앵커:옷깃을 파고드는 추위가
매섭습니다.

내일(17)과 모레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울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부산 센텀시티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민욱 기자 상황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저는 지금 부산 센텀시티역
앞에 나와 있습니다.

퇴근길 시민들은 두꺼운 외투에
장갑, 목도리로 중무장을 했지만,
옷깃을 파고드는 추위를 막기엔
역부족입니다.

저녁 8시 기준 부산의 기온은
영하 1도이지만, 매서운 바람탓에
체감 온도는 영하 7도로 훨씬
낮습니다.

경남은 부산보다 더 춥습니다.

경남 밀양, 거창도 영하
2~3도 수준으로, 체감온도는
영하 8도까지 떨어졌습니다.

밤 9시부터는 부산을
비롯한 경남 김해, 밀양 등
13개 시*군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됩니다.

오늘 낮 한때 부산에서도
진눈깨비가 흩날리기도 했는데요,

현재 진주와 거창에 눈이 내리고
있으며 내일까지 1~3센티미터의
적설량을 기록할 것으로 보입니다.

내일 아침 최저 기온은
부산 영하 5도, 거창 영하 7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돼 건강관리와
동파 피해 입지 않도록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이번 추위는 다음주 월요일쯤
풀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부산 센텀시티역에서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