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 해군부대 이전터에 문화센터등 건립

옛 해군부대 이전터에
오는 2017년 말까지 진해문화센터와
도서관이 건립됩니다.

진해문화센터와 도서관은
지하2층,지상3층
연면적 1만3천제곱미터 규모로
국*지방비 350억이 투입됩니다.

창원시는 내년까지 실시설계를 마친 뒤 2017년말 완공할 계획입니다.

군부대가 떠난 해군부대터에는
이순신리더십 국제센터를 비롯해
해군 관사와 아파트단지가 들어서는
진해 동부권의 대규모 주거단지로
개발되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