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광주방송-고드름조심하세요

{앵커:기온이 오르락 내리락하면서 이제는 고드름도 비상입니다. 도심 건물 곳곳에 매달린 고드름이 지나가는 행인들을 위협하고 있는 건데요.

자칫 떨어지면 흉기가 돼 치명적인 인명피해를 불러올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광주방송 정의진 기잡니다.}

{리포트}
10미터가 넘는 3층 건물에 고드름이 길게 뻗어있습니다.

날씨가 추워졌다 풀렸다를 반복하면서 1미터가 넘는 큼지막한 고드름이 맺힌 겁니다.

{김진표/고드름 제거 신고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사다리차를 타고 고드름 제거에 나섭니다.

장대로 힘차게 내리치자, 날카로운 얼음 조각들이 인도로 쏟아집니다.

매서운 한파에 얼어붙었던 고드름이 녹아 떨어지게 되면, 무서운 흉기로 돌변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대전에서는 50대 여성이 아파트 18층에서 떨어진 고드름에 맞아 숨졌습니다.

건물 사이사이에 매달린 고드름이 언제 어떻게 떨어질지 모르는 상황.

시민들에겐 공포의 대상입니다.

{곽승호/목포시 상동}

소방당국은 크기가 작은 고드름도 발견 즉시 제거해야한다고 당부합니다.

{최기봉/남부소방서 구조대장}

도심 속 흉기가 돼버린 고드름,

기온이 조금만 내려가도 녹아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kbc 정의진입니다.

이재현 PD
  • 이재현 PD
  • knews@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