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 사임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오늘(23)자로 장관직에서 물러나게 됐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주영 해수부 장관의 사표를 수리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주영 장관이 세월호 사고 이후 136일 동안 현장을 지키면서
사고수습에 헌신하는 모습에
유가족과 국민들이 큰 감동을 받았다며 공직자의 참된 모습을
보여줬다고 평가했습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