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컨' 기름 유출, 양식 어민 불안

{앵커:어제(28) 새벽 부산 앞바다에서
컨테이너선과 모래채취선이 충돌해
다량의 기름이 해상으로 유출됐습니다.

아직 양식장 피해는 없지만,
긴장의 끈을 놓을 수는 없는
상황입니다.

(KNN) 김민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컨테이너선 연료탱크에서 시커먼
기름이 흘러나옵니다.

2만톤급 컨테이너선과 2천톤급
모래채취선이 충돌한 시각은
어제 새벽 0시 20분쯤,

부산 태종대에서 12킬로미터 떨어진
지점입니다.

유출된 기름띠는 동남방 10킬로미터에
걸쳐 산발적으로 분포돼 있습니다.

사고해역에서 5킬로미터 떨어진
양식장 피해는 아직까지 없지만
어민들은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김광석/영도 동삼어촌계장/"미역양식장은 4헥타르 정도 하고 있고…아직까지 (양식장에) 기름 유출됐다는 보고는 못 받고 있습니다."}

쿠로시오 해류를 따라 기름띠가
연안에서 멀어지고 있지만 바람 변화
등이 변수입니다.

이 때문에 경비함정, 자율구조선 등
104척이 방제에 총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정확한 유출량을 파악하는 가운데
부산해양서는 운항부주의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김홍희/부산해양경비안전서장/"사고 선박의 운항부주의로 보고 있어요. 당시 항만VTS(해상교통관제시스템)도 호출이 있었는데, 응답이 안 온 부분도 확인되고 있습니다."}

"해상유출사고로 한번 오염된 바다는
복구에 상당한 시간과 비용이 들어가지만 이런 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부산 해양서는 운항담당자 등을 불러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