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겨울딸기 풍작

{앵커:맛과 향이 일품인 겨울딸기가
본격적인 출하기를 맞았습니다.

내수 시장은 선전하고 있는 반면
동남아가 주요 타켓인 수출길은
순탄치 않은 상황입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해시 한림면의
딸기재배 농가입니다.

싱그러운 딸기향이
하우스마다 한가득입니다.

올해는 작황이 좋아
평년작 이상 기대됩니다.

"수확기를 맞아 기후조건이
좋고 병해충이 적어 과실이
단단하고 당도가 높습니다."

10킬로그램 한상자 도매가가
만 4천원대로 가격면에서도
선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단감같은 저장과일이
밀려있는 상황에서
본격적인 출하시기를 앞두고 있어
걱정이 앞섭니다.

{장병권/딸기재배 농가}
"문제는 생산이 많이 되면 가격 하락은 기정사실이니까 걱정이죠."

홍수출하기의 내수시장
과잉공급 해소를 위해
지난해 김해지역에서만
백톤 가량을 동남아에
수출했습니다.

올해는 수출국을 늘이고
신품종을 추가해
2배 가량 늘일 예정인데
예상치 못한 복병을 만났습니다.

수출물양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홍콩의 까다로워진
규제 때문입니다.

{황대호/한림농협 경제사업소장}
"지난해 홍콩지역의 잔류농약 검사가 수월했는데 올해 강화되면서 수출에 상당한 애로사항이 발생했다."

불경기로 소비 위축이
이어지는 가운데
겨울딸기기 본격적인 수확기를
맞이했지만 판로를 놓고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습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