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비 과다청구 외제차 수리업체 적발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수리비를 과다하게 청구하는 수법으로
수억원의 보험금을 챙긴 혐의로
수입차 수리업체 3곳을 적발해
대표 43살 A씨 등 11명을 입건했습니다.

A씨 등은 지난 2010년부터
수리비를 허위,과다청구하거나 중국산 짝퉁부품을 정품인 것처럼 속이는 수법 등으로 모두 1천4백여 차례에 걸쳐
보험사로부터 9억원 상당을
받아 챙긴 혐의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