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홍지사-안시장 '광역시 승격' 신경전

{앵커:홍준표 경남도지사와
안상수 창원시장이
창원시의 광역시 승격 추진을 놓고
대립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홍지사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고 반대입장을 밝히자
안시장은 즉각 도에서 반대해도
성공할 수 있다며 반박했습니다.

박철훈기자입니다.}

{리포트}
안상수 창원시장은 지난 5일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광역시 승격 추진 카드를
들고 나왔습니다.

도시경쟁력 확보와
옛 마,창,진 지역간 갈등을 해결할
열쇠로 삼겠다고 밝혔습니다.

{안상수/창원시장}
"인구 5만,10만의 다른 기초자치단체와 동일한 재량권으로서는 복잡 다양한 광역 행정수요를 감당하기에 한계에 이르렀습니다."

이에대해 홍준표 도지사는
현실적으로 불가능 한 일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세부추진계획에 대해서도
창원시의 광역시 승격 문제는
대선 공약으로 채택할 수 없는
사안이라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안시장과의 관계를 고려한 듯
반대는 하지 않겠다는 언급을
하긴 했지만 본인의 재임기간에는
안된다고 못을 박았습니다.

{홍준표/경남도지사}
"그런 정치적인 그림은 이해를 합니다만은 현실적으로는 광역시가 되지 않습니다."

안시장은 이같은 홍지사의 입장을
즉각 반박했습니다.

도가 반대해도 광역시 승격은
성공할 수 있다고 밝히고
울산처럼 승격을 이뤄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황진용/창원시 공보관}
"창원도 울산처럼 경상남도에서 반대를 해도 성공할 수 있다."

창원시의 광역시 승격 문제를 두고
새해 시작부터
홍지사와 안시장간에
미묘한 갈등 기류가 커지고
있습니다.

KNN 박철훈입니다.

박철훈  
  • 박철훈  
  • pch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