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명퇴교원 422명, 절반 가까이 급락

다음달 경남 지역 명예퇴직 교원이
422명으로 확정돼
수용률이 지난해에 비해
절반 가까이 떨어졌습니다.

지난해 상반기 수용률은 100%이었지만
올 상반기 수용률은 54%를 기록해
무려 46%나 급락했습니다.

한편 이번 명예퇴직 대상자 422명 가운데 유치원은 8명, 초등 158명,
중등 255명, 교육전문직은 1명입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