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항 배후도로 공사 환경훼손 논란

부산항 신항 배후도로
김해 공사구간에서 환경훼손이
심하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문제를 제기한 이영철
김해시의원은 장유동 능동저수지
인근 터널 공사 등에서 나온
골재들이 근처 계곡에 적치되는 등
환경을 훼손하고 있다며
관계기관에 대책 마련을
요구했습니다.

신항의 물류비용 절감을 위해
지난 2012년 시작된 배후도로
공사는 창원시 진해구에서
김해시 진례면을 잇는
15킬로미터 구간입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