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대중교통 보조금 과다 지급

부산시와 경남도가
운수업체에 보조금을 과다하게
지급한 사실이 감사원 감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부산시는 지난해 버스업체에 44억원의 보조금을 초과 지급하면서 연료비로 사용하지 않은 504억 원을 추가로 지원한 것으로 감사에서 지적됐습니다.

또 법정 복리후생비 28억여원과 복리퇴직금 237억 원도 초과 지원했습니다.

경남도는 폐차매각대금을
운송수입금에 반영하지 않아 버스사업자에게 모두 24억 여원을 더 지원했습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