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수급 70대 2백만원 기부

기초생활보호 대상인 70대 할머니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4년동안 모은
2백만원을 기부금으로 내놓았습니다.

이름을 밝히지않은 78살의 할머니는
기초연금과 노령연금을 받아
매달 4만원씩 4년 동안 모은
2백만원을 최근 부산 영도구의 한
주민센터에 전달했습니다.

할머니는 조선소에서 배의 녹슨
부분을 털어내는 일로 자식 뒷바라지를 해왔으며 남편이 사망하자 혼자
어렵게 생활해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