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70대 수급자 "더 어려운 사람을 위해…"

{앵커:
갑질 논란이 수그러 들지 않고 있지만 여전히 따뜻한 이야기도 있습니다.

기초수급 대상인 70대 할머니가 4년동안 모은 2백만원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기부했습니다.

이름도 밝히지 않은 할머니의 작은 선행이 이기심 가득한 사회에 큰 울림을 전하고 있습니다.

김민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2일, 부산 영도구의 한 통장이 주민센터에 성금 2백만원을 전달했습니다.

평소 친분이 있는 동네의 할머니가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써달라고 맡긴 돈이었습니다.

이름을 밝히지 말아달라고 요청한
78살의 할머니는 기초생활수급대상자입니다.

기초연금과 생계급여로 매달 40만원 남짓을 받았습니다.

이 돈을 아끼고 아껴 매달 4만원씩 4년동안 모은 것입니다.

{이옥자/부산 청학1동 통장/"정부에서 편하게 돈을 받아 왔는데 나도 조금이라도 남에게 도움이 될 수 있겠나해서(기부했다고 합니다.)"}

자식 여섯 딸린 집에 재혼한 할머니는 젊은 시절 생계를 위해 영도의 한 조선소에서 일했습니다.

선박의 녹슨 부분을 긁어내는 일명 '깡깡이' 작업을 하며 남편과 자식들을 뒷바라지 했습니다.

하지만 20여년전 남편이 사망하자 자식들도 떠났고, 홀로 정부 보조금으로 생계를 이어왔습니다.

이런 할머니의 기부금 2백만원은 선행은 많은 돈이 아니라 귀한 마음에서 시작되는 것을 알려줍니다.

{한영배/부산 청학1동장/"그 분 뜻을 받들어가지고, 쌀 10kg 짜리로 양은 적더라도 여러 사람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얼굴 없는 가난한 천사의 선행이 배려와 나눔을 다시 생각해보게 합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