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방송-고로쇠 채취 시작

{앵커:전국 최대의 고로쇠 생산지인 전남에서 고로쇠 채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지난해 가짜고로쇠 파동을 겪었던 만큼 올해는 철저한 품질관리릍 통해 옛 명성을 회복하겠다는 각옵니다.

광주방송 박승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고로쇠 나무들로 가득한 해발 500m의 순천 농암산입니다.

나무에 구멍을 뚫고 관을 연결하자 맑은 고로쇠 수액이 한 방울씩 흘러 나옵니다.

농암산 자락은 밤과 낮의 일교차가 크고 날씨가 포근해 높은 당도와 우수한 품질을 자랑합니다.

올해는 날이 일찍 풀리면서 지난해보다 일주일 빨리 채취가 시작됐습니다.

{윤채열 / 고로쇠 채취 농민(순천시 서면)}
- "물맛도 좋습니다. 단맛이 강하고 지금 초기라서 물은 많이 안 나오는데 조금 지나면 많이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

올해는 특히 소비자들의 신뢰를 회복하는데 온 힘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지난해 일부 업자들이 전남의 한 유명 상표를 단 가짜 고로쇠를 판매해 전남 고로쇠 이미지가 땅에 추락했고 정직한 채취농가들이 피해를 봤던 만큼 철저한 품질관리를 통해 전남 고로쇠 명성을 회복하겠다는 각옵니다.

미세필터를 도입해 이물질을 완벽하게 제거하고 용기에 생산정보를 표기해 품질을 보증할 계획입니다.

"순천농협 고로쇠 작목반을 구성해 농협에서 지도.관리를 함으로써 위생적으로 채취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농한기 산골주민들에게 짭짭한 소득원으로 자리잡은 고로쇠.

올해 순천과 광양 등 전남 8개 시.군에서 240만 리터가 오는 3월까지 생산돼 70억 원의 농가소득이 기대되고 있습니다.

kbc 박승현입니다.

임택동 PD
  • 임택동 PD
  • ma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