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스테이트위브 사태, 해결 조짐

재건축조합과 시공사간의
공사비 분담 갈등으로
입주가 지연되고 있는
부산 해운대구 힐스테이트위브
아파트 사태가 해결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4천억원에 달하는 일반분양이 저조해 공사비 회수가 어렵게되자 시공사와 재건축조합이 추가 부담금을 두고
갈등을 빚어왔는데 최근 시공사측이 일반분양 실패에 따른 손실분을 모두
떠안기로 하면서 협상이 급물살을
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막바지 조율을 앞두고
재건축조합과 시공사는
지난 14일 해운대구에,
단지 내 동별로
부분 준공허가를 신청한 상태입니다.

.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