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출제오류 첫 손배소 제기

2014 대학수학능력시험 세계지리
출제오류 사태와 관련한
국가 상대 손해배상소송이
부산에서 처음으로 제기됐습니다.

수능 출제오류와 관련해 피해를
입은 수험생중 1차 소송인단
백명은 오늘 (19)오후 부산지법에 한국교육과정 평가원과 국가를 대상으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장을 제출했습니다.

1인당 1천500만 원에서 6천만 원의 배상금을 청구해 소송 총금액은 23억4천만 원입니다.

현재 소송에 참여 의사를 밝힌 학생은 전국적으로 450명 정도인데
만약 성적이 바뀐 1만8천여명이
모두 소송에 참여할 경우
손해배상 청구금액은 3~4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됩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