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수도권 규제완화에 전국 발끈

{앵커:
정부가 최근 발표한 투자활성화 대책d을 놓고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들이
들끓고 있습니다.

대통령이 신년기자회견에서 밝힌
수도권 규제완화가 구체적으로
현실화되면서 지역경제에 직격탄이
될것이란 우려때문입니다.

전성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판교 제2테크노밸리,
서울에 면세점 허가 집중,
인천 영종도에 카지노 복합리조트,
서울에 숙소 5천실 확충…

정부가 내놓은 제7차 투자활성화
대책입니다.

수도권 규제완화가 구체화됐고
비 수도권 지역의 반발을 우려한 듯 발표도 일요일인 지난 18일에 했습니다.

하지만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지난 19일 열린 영남권 시도지사
회의에서도 바로 반대결의를
했습니다.

{유승경/대구광역시 기획조정실장/지방의 발전을 위한 획기적 대책을 마련한 이후 수도권 규제완화 대책을 논의할 것을 촉구하며 실질적 지방분권 실현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공동노력한다.}

여권인 새누리당 부산시당도
수도권의 경제독식이 더 심해질것이라며 반대성명을 냈습니다.

{하태경 국회의원(새누리당 부산시당 대변인)/균형적인 투자활성화 대책이 나와야되는데 수도권에 국한되어서 나와서 수도권과 지방의 불균형을 가속화 할것 같아서 매우 유감입니다.}

경남상공회의소 협의회는
항의서한을 청와대와 국회등에
제출했습니다.

경남도의회도 건의문을 채택했습니다.

경남도가 어려운 여건속에서
조선해양과 우주항공, 나노등
국가균형발전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있는데 정작 정부는 수도권 규제완화로 이를 가로막고 있다는 것입니다.

지역경제계는 투자의 수도권 집중이
심화되면 지역으로 이전한 기업들까지
다시 복귀할수 있다는 우려를
감추지 않고 있습니다.

KNN 전성호입니다.

전성호 기자
  • 전성호 기자
  • j111@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