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AI, 고병원성 확진

경남 고성군 거류면의 오리 농장에서 발생한 조류인플루엔자가 고병원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경남도는 이 농장 인근의 오리 농가에서 사육하는 3만 9천 마리 상당의 오리를 예방 살처분할 방침이다.

이에앞서 도는 AI 양성 판정이 나온 거류면 오리 농가에서 1만 4천여 마리의 오리를 살처분, 매몰했습니다.

진재운 기자
  • 진재운 기자
  • spring@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