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강변여과수 중재 곧 판결

취수량 부족으로
김해시와 시공사간의 갈등을
겪고 있는 강변여과수 개발사업에
대한 대한상사중재원의 최종 판결이
다음달 초 내려질 전망입니다.

김해시는 660억원을 들인
강변여과수 개발로 시공사가
하루 18만톤을 취수하기로 했지만
실제 취수량이 12만톤에 불과하자
개발업체를 상대로 지난해
중재를 신청했습니다.

시공사측은 당초 집수공 9개에
추가로 한 곳을 더 뚫었으나
계획량에 못미치고 있고
추가 개발비가 발생한다며
맞서고 있는 상황입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