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서 조업하던 어선 침수 선원 전원 구조

어제 오후 4시 40분쯤
경남 통영시 추도 인근 해상에서 조업중인 8톤급 연안복합어선 기관실에서 물이 찼습니다.

다행히 신고를 받고 출동한
통영해양경비안전서가 선장 42살 김모씨등 3명을 무사히 구조했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