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 등 필로폰 사범 42명 검거

부산경찰청 마약수사대는
필로폰을 판매하거나 상습적으로
투약한 혐의로 48살 허모 씨 등
42명을 붙잡아 이 가운데 22명을
구속했습니다.

허 씨 등 판매책 15명은
경찰 수사망을 피해 장소를 이동하며 필로폰을 판매하고
조직폭력배 최모 씨 등 27명은
필로폰을 상습투약한 혐의입니다.

경찰 조사 결과 최 씨는
고령의 국가 유공자인 부친의 연금까지 빼앗아 필로폰을 구입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