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세 전 미식축구, 중년 인지능력 이상"

{앵커:미식축구는 미국인들이 가장 열광하는 스포츠 가운데 하난데요.

만 12살 이전의 어린 나이에
미식축구를 시작하면 40대 이후 인지 능력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리포트}

미 보스턴의과대학 연구팀은 최근 6개월 사이에 인지 능력에서 문제를 경험했던 41살에서 65살 사이의 전직 미국프로풋볼 선수 42명을 상대로 연구를 실시했습니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을 12살 전 미식축구를 시작했던 그룹과 12살 이후 시작한 그룹으로 나눈 뒤 단어 기억 테스트를 실시했습니다.

그결과, 12살 이전에 미식축구를 시작한 집단의 기억 단어 수가 적었을 뿐 아니라 사고의 유연성도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두 집단 모두 평균 이하의 점수를 기록했지만, 여러 실험에서 20% 정도의 편차가 있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습니다.

남자 아이들의 뇌 발달에 있어 12세 이전은 중요한 시기로 여겨지고 있는데요.

이번 결과는 미식축구 뿐아니라 신체 접촉이 많은 다른 스포츠에도 해당되는 문제여서 운동을 시작하는 적령기를 놓고 논란이 일 것으로 전망됩니다.

KNN 월드뉴스 김종우 입니다.

월드  
  • 월드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