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공공기관 남은조직 조속한 부산이전 촉구

{앵커:지난해 말 부산으로 이전한 공공기관들은 여전히 서울에 중요한
조직들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국회에서도 꼭 서울에 있어야 하는
것이 아닌 시설과 조직은
모두 부산으로 옮겨라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전성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삼성동에 있는
캠코선박운용입니다.

캠코, 즉 한국자산관리공사가
지난 2009년 설립한 자회사로 해운업 구조조정의 지원기능을 수행합니다.

어제(5) 국회 정무위원회에서는
김정훈 의원이 캠코선박운용을 조속히 부산으로 이전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해양금융종합센터나 해운보증기구등과
함께 부산에 자리잡아야 부산이
해양금융중심지 역할을 제대로 할수있다는 것입니다.

김 의원은 캠코선박운용은 캠코가
전액 출자한 기업이어서 부산 이전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정훈 국회의원/캠코선박운용이 빨리 부산으로 이전해야 되는데 형님회사(한국자산관리공사)는 부산으로 이전했는데 왜 100% 출자한 자회사가 이전하지 않고 있습니까?}

{홍영만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네. 긍정적으로 검토하겠습니다.}

같은 맥락으로 한국예탁결제원
일산센터의 금고도 관심이 쏠립니다.

지난해 한국거래소가 금시장을
개설했고 이 금들이 보관되는
장소입니다.

그런데 예탁결제원이 부산으로 이전한
뒤 일산센터 매각절차를 밟고 있기 때문에 금고가 어디로 갈것인지가
관심입니다.

금 현물거래도 점차 늘어나는 추세여서 예탁결제원의 금고도 본사처럼
부산으로 이전해 오는 방안을
긍정적으로 추진해 볼 시점이라는
지적입니다.

KNN 전성호입니다.

전성호 기자
  • 전성호 기자
  • j111@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