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흡연보다 무서운 초미세먼지"

{앵커:심각한 스모그 등 대기오염이 중국인의 생명마저도 위협하고 있는데요.

중국에서는 흡연보다 대기 오염으로 인해 발생하는 사망자 수가 더 많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

{리포트}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와 베이징대 연구진이 2013년 베이징 등 중국의 주요 도시 31곳에서 초미세먼지가 주 원인이 돼 25만여 명이 조기 사망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그린피스는 중국 도시 31곳의 전체 사망자 가운데 초미세먼지로 인한 조기 사망자의 비율이 10만 명당 약 90명으로, 2012년 흡연으로 인한 사망자 비율 10만 명당 약 70명을 웃돌았다고 설명했습니다.

31개 도시 중 스자좡과 난징, 톈진등 12개 도시에서는 초미세먼지로 인한 사망자 비율이 10만 명당 100명을 넘었습니다.

베이징은 10만 명당 79명으로 10번째로 낮았습니다.

중국에서 가장 오염이 심한 허베이성의 도시들은 이번 조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그린피스는 중국 21개 도시가 2017년까지 대기오염 감축 목표를 정했지만, 이를 달성하더라도 연간 사망자 수는 2만6천 명 줄어드는 데 그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KNN 월드뉴스 김종우 입니다.

월드  
  • 월드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