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일감 뺏어갔다 경쟁 세탁소에 방화, 구속

{앵커:한 동네 세탁소 주인이 다른 세탁소에 불을 질렀다 붙잡혔습니다.

일감을 빼앗겨서라는데 영세 자영업 경쟁이 심하다보니 이런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KNN 김건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적이 끊긴 새벽시간
승용차 한 대가 골목에 나타납니다.

차에서 내린 남성이 라이터를 켭니다.

불길이 치솟는 걸 확인하고는 자리를 뜹니다.

세탁소에 불을 질러 경찰추산 3억원의 피해를 낸 방화현장입니다.

화재당시 이 건물 2층에는
세탁소 주인 부부가 자고 있었습니다.

하마터면 큰 인명피해로
이어질 뻔 했습니다.

때마침 근처를 지나던 행인 덕분에 큰 화를 면했습니다.

{안영빈/최초신고자/"(불이 났는데) 앞에 차가 있길래 차도 같이 탈 것 같아서 (차에 있는 번호로) 전화를 하니까 당사자가 나왔는데 나중에 보니까 2층 집에 사시는 분이시라고 하더라고요."}

경찰은 CCTV 분석을 통해 피의자를 검거했습니다.

1km 가량 떨어진 다른 세탁소 업주로,
일감을 빼앗긴데 앙심을 품었습니다.

{방화피의자/"(Q.이 업체가 영업권을 뺏어갔다고 생각하신거에요?) 죄송합니다. 제가 잘못했습니다."}

그런데 알고보니 실제 일감을 가져간 세탁소는 또 다른 곳이었습니다.

{피해 세탁소 업주/"'거기(불을 낸 곳)가 거기(일감을 뺏은 곳)가 아니었습니다' 그렇게 (피의자가) 얘기를 하더라고요. 어이가 없어서 '저를 아십니까'라고 물으니까 자기도 저를 모른다라고 하고.."}

착각이었더라도 엄벌을 피할수 없는 범죄로 피의자는 현주건조물 방화혐의로 구속됐습니다.

{송인식/부산 기장경찰서 수사과장/"(처음에) 불이 붙지 않자 2차, 3차 시도를 해서 불이 붙은 것을 확인하고 그 다음에 도주했기 때문에 계획적인 범행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편 경찰은 화재사실을 신속하게
알려 피해를 줄인 최초신고자에게
감사장을 주기로 했습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