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위반 지방의원 2명 항소심도 당선무효형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지방의원 2명의 항소심에서도 당선무효형이 선고됐습니다.

부산고법 형사2부는
지방선거 관련 문서에 경력을
허위로 표기한 혐의로 기소된
새누리당 박석동 부산시의원에게
벌금 150만원을 선고한
원심의 판결에 위법이 없다며
항소를 기각했습니다.

재판부는 또 선거사무장과 공모해
자원봉사자들에게 수당명목으로
금품 제공 의사를 밝힌 혐의로 기소된 김정언 사상구 구의장의 항소도 기각하고 원심과 같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