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콜레스테롤 유해 경고 철회할 듯

{앵커:콜레스테롤은 그동안 심장질환 등 각종 성인병의 주범으로 지목돼
왔는데요.

미국 정부가 콜레스테롤이 많이 든
음식 섭취에 대한 유해성 경고를
철회할 방침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리포트}

미국의 최고 영양관련 자문기구인
식사지침자문위원회가 지난해 12월
음식에 함유된 콜레스테롤을 "위험 영양소"에서 제외하기로 잠정 결정했습니다.

미 정부가 이 결정을 받아들이면
콜레스테롤은 1961년 미국심장협회에 의해 고정 위험요소로 분류된 이래
수십 년간 계속된 불명예를 벗게 됩니다.

이번 결정은 위원회가 5년 전 내린
결론과 정반대되는 내용인데요.

당시 결정에 따라 2010년 개정된 기존 식사지침은 하루 콜레스테롤 섭취량을 달걀 한 개에 들어 있는 분량 정도인 300밀리그램 이하로 제한하고 있습니다.

의학계는 이번 결정이 음식과 콜레스테롤의 관계에 대한 것으로 건강한
사람에게나 해당하는 얘기이고 과도한 콜레스테롤은 여전히 위험하다고 조언합니다.

일부의 연구 결과를 근거로 성급하게 결정한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는데요.

미국 정부의 새로운 식사 지침서는 올 하반기 중 나올 예정입니다.

KNN 월드뉴스 김종우 입니다.

월드  
  • 월드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