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택배전쟁, 사망사건까지

{앵커:
설 명절을 앞두고 말 그대로 전국이 택배 전쟁 상태입니다.

택배 보관 문제로 시비가 벌어지기도 하는데, 부산의 한 아파트에서
택배기사와 말다툼을 하던 경비원이, 쓰러져 숨지는 사건까지
발생했습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0일 부산 모아파트 경비원
73살 이모 씨와 택배기사 사이에
시비가 벌어졌습니다.

이날도, 명절 선물들로 평소 몇배의
택배 물품이 몰렸습니다.

택배기사가 물품 9개를 경비실에
두고 가려하자 경비원 이 씨는
이를 거절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택배기사는 경비실에 맡깁시다라고 했고, 경비원은 집을 다 돌아보고 없으면 그것만 맡겨라,,,그 얘기가 왔다갔다 했죠"}

택배기사도 바쁜 자기 입장을
내세웠고 언성은 계속 높아졌습니다.

감정이 격해지면서 70대인 이 씨가
쓰러졌고, 병원에서 끝내 숨졌습니다.

{신경수/부산 해운대경찰서 형사3팀장 "고혈압 약을 4년 전부터 복용을 하셨다고 합니다. (사인은) 급성 심근경색입니다."}

설을 코앞에 두고 전국 곳곳의
아파트에서 맡기려는 택배기사와
거절하는 경비원들 사이의 시비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C 업체 택배기사 "요즘엔 3백개 이상 (배송합니다), 저희가 (수령인) 시간을 맞춰줄 수 없으니까 경비실에 맡기죠"}

그러나 책임을 떠안게 되는 경비원은 도난이나 파손 시비에 말릴 수 있어 예민해질수 밖에 없습니다.

{아파트 경비원 "경비가 아니라 택배 보조에요, 인수해줬는데 없어지면 우리한테 따지죠"}

한편 경찰은 사망사건과 관련해
관련 택배기사를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한다는 계획입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