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무상급식 논란 일선 시*군까지

{앵커:무상급식 논란이 일선 시*군으로까지
확산되고 있습니다.

야권과 시민단체는 자치단체에게
무상급식 지원비를 편성하라고
압박하고 있지만 자치단체는
곤란하다는 입장입니다.
박철훈기자입니다.}

{리포트}
무상급식 중단 시기 문제로
다시 불붙은 무상급식 논쟁이
일선 기초단체로까지
번지고 있습니다.

창원시의회 민주의정협의회는
무상급식 예산 중단 방침을
철회하고 급식지원비를 편성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예비비로 돌려놓은 예산 126억원을
20여만명의 학생들을 위해 추경예산에
편성하라는 것입니다.

{송순호 대표/창원시의회 민주의정협의회}
"우리는 안상수 창원시장이 예비비로 돌려놓은 급식지원비 126억원을 추경예산에 급식비로 편설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그러나 자치단체의 입장은
다릅니다.

경남도의 무상급식 예산 지원 중단
방침이 바뀌지 않는 이상
급식지원비 편성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것입니다.

{안상수/창원시장}
"도의 방침이 바뀌지 않는한은 그 예비비의 상당액을 학교 시설보강이라든지 여러가지 교육자재들 마련에 많이 지원을 해 줄 생각입니다."

학생수가 가장 많은 창원에 이어
양산에서도 무상급식지키기
운동본부가 출범했습니다.

무상급식 정상화를 위한 추경예산
편성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여기다 무상급식 예산 지원을 촉구하는 주민투표 서명운동이 펼쳐지고
있어 논란은 더 확산될 조짐입니다.

당초 무상급식을 위한 경남도내
일선 18개 시*군의 예산규모는
386억원입니다.

KNN 박철훈입니다.

박철훈  
  • 박철훈  
  • pch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