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황금연휴, 가족단위 인파 북적

{앵커:설 명절을 맞아 고향을 찾았던 시민들이 돌아오면서 텅 비다시피했던 도심도 활기를 되찾았습니다.

박물관과 백화점 등지에는 나들이나선 사람들로 온 종일 북적였습니다.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명창이 뽑아내는 구성진 우리 가락에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꼬마아이도 흠뻑 빠져들었습니다.

우리 명절에는 우리 가락이 제격, 국악연주로 설날 분위기를 만끽합니다.

거북이와 물고기가 헤엄치는 수조 안에 한복을 차려입은 잠수부가 깜짝 등장했습니다.

한복입고 먹이를 나눠주는 잠수부는 명절 연휴에만 볼 수 있는 특색있는 볼거리입니다.

{석용운씨 가족/부산 연산동"이렇게 한복입고 나와서 하니까, 아이들 보기에도 좋고 외국인들 보기에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고향에서 돌아온 사람들이 나들이와 쇼핑에 나서면서 도심을 비롯한 시내 곳곳은 인파로 북적였습니다"

명절이 낀 황금 연휴에다 각급 학교의 신학기까지 앞둔 대목 중의 대목을 맞이해 백화점들은 제대로 특수를 누렸습니다.

오후 들어 한꺼번에 사람이 몰리면서 백화점 주변은 한바탕 교통대란을 치러야 했습니다.

극장가도 가족 단위 관람객들을 맞이하느라 분주했습니다.

인기를 끄는 영화들은 매진에 매진 행렬을 이뤘습니다.

{김충석씨 가족/부산 재송동"딸하고 사위가 찾아와서 가족끼리 영화 한편 보려고 나오게 됐습니다"}

전통 놀이가 마련된 경남 진주성과 김해 박물관을 비롯한 공원과 유원지에도 포근한 날씨 속에 종일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